태풍이 예보되었는지 많은 배들이 방파제 안에 어깨를 맞대고 정박해 있다. 자세히 보니 닻을 바다에 내리지 않고, 모두 가슴에 안고 있다. 옆 배들과 부딪혀도 배가 부서지지 않고, 일정한 여유를 만들기 위해 배 앞머리에 검은 타이어도 붙이고 있다.멈추고 있지만 서로가 어깨를 맞대고 있으니 굳이 닻을 내릴 필요가 없는가. 굵은 쇠 말뚝에 고정시켜 둔 줄이 배와 육지를 연결하고 있다. 팽팽하게 매어둔 줄이 배를 붙잡아 두고 있다. 바다 가운데서는 닻이 없으면 배는 한곳에 멈추지 못하리라. 한곳에 머물러 그물을 내리고 올리려면 반드시 바다…

_

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