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가 간첩조작사건 피해자 지원 등을 위해 최근 피해자 접수기간을 운영했지만, 피해자를 제주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사람으로 한정하면서 조례 개정 등을 통한 개선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2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도와 ㈔제주민주화운동사료연구소는 ‘2022년 간첩조작사건 피해자 실태조사’의 일환으로 지난 6월 13일부터 8월 25일까지 피해자 접수기간을 운영했다. 이 기간 모두 16명이 피해 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지난해 7월 제정된 ‘제주특별자치도 간첩조작사건 피해자 등의 인권증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는 간…

_

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