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근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선거 예비후보는 장애와 비장애 학생들을 단순히 한데 묶는 ‘통합’이 아닌 각자의 모습 그대로 존중받는 ‘통합교육’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22일 밝혔다.고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특수교육 대상 학생의 72.2%가 일반학교에 다니지만 진정한 통합교육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특수교육과 일반교육, 두 교육이 섞인 혼합교육을 통합교육으로 오해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그러면서 “장애학생과 일반학생을 한 장소에서 같은 시각을 갖고 가르치는 통합교육의 가치는 이질성 공존에 있다”며 “…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