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미문의 코로나19 팬데믹을 2년 동안 경험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새로운 신조어가 생겼다. 거리두기를 해야 하는 2년 동안 학교 교육현장은 커다란 혼란을 겪었다.제주시 동지역 과대학교인 경우 학급당 학생수가 30명 가까이 되면서 전국 최고 수준이었다. 당연히 교실내 거리두기는 난제였다. 6.1 지방선거에서 교육감 후보와 교육의원 후보는 물론 과대학교가 있는 지역구 도의원 후보들도 ‘과밀학급’ 해소 방안의 하나로 너도나도 학교 신설을 공약하고 있다. 제주시 동지역의 8개 일반계고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288학급 중 89.8%인…

_

제주의소리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