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이 관광객을 위해 강정마을 해군기지를 반대하기 위해 설치한 현수막과 벽화 등 흔적을 치워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숙 제주도의회 의원은 지난 14일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회의 중 제주도 강정공동체사업추진단 업무보고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발언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 의원은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으로 갈 수 있는 강정이 되려면 그분들과 계속 소통하고, 반대의 내용, 흔적들을, 역사의 흔적들을 지워가면서 관광객이 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발언했다.강정마을 해군…

_

제주의소리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