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분야 기금과 전출금을 빼면 관광정책과 소관 예산이 미미해 “정산부서냐”는 지적이 나왔다.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이승아, 더불어민주당·제주시 오라동)은 29일 제주도 관광국과 제주관광공사 등 소관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진행했다.이날 이승아 위원장은 관광분야 예산 관련해 과도한 위탁 문제를 도마에 올렸다. 이 위원장은 “관광분야 예산을 보면 관광진흥기금이나 관광공사 등 전출금 등을 제외하고 관광정책과 예산이 42억원 밖에 안 된다는 사실을 보고 너무 놀랐다”며 “신규 관광 콘텐츠를 발굴해 열심히 하겠다고 하지만…

_

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