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노동조합은 18일 입장문을 내고 “김우남 전 한국마사회장의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무소속 출마를 규탄한다”고 밝혔다.이들은 “김 전 회장은 본인의 측근을 채용하기 위해 당시 인사업무 담당자에 채용비리를 강요했고, 이를 거부한 직원에게 욕설 등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았다”며 “해당 사실이 드러나면서 김 전 회장은 해임됐고, ‘강요’, ‘업무방해’ 등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라고 주장했다.단체는 “자신의 악행을 자인하고 스스로 정치에서 물러나도 모자랄 사람이 다시 한 번 정치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보궐선거에 나서는 것을…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