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관장 부용식)이 기존 2층 유휴 공간을 지역주민과 작가와 함께하는 문화갤러리로 탈바꿈한 가운데 ‘제주옹기’로 첫 포문을 연다.제주도 해녀박물관은 오는 27일까지 박물관 문화갤러리에서 오기영 초대전 ‘제주, 시간을 입히다’를 열고 있다.오 작가는 식수를 저장하고 곡식을 보관하는 제주옹기를 소재로 제주사람의 삶을 녹여낸 한지공예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작가의 한지공예 작품과 해녀박물관 야외테라스에 전시된 소장 유물인 제주옹기가 어우러지도록 전시를 꾸몄다.제주도 관계자는 “올해도 해녀박물관 문화공간에 제주여성…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