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올해 경제회복 1순위로 관광산업 부흥을 위해 무사증 재개 등 해외 관광시장 재개 물꼬를 틀 전망이다.코로나19 위기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지난해 1200만8000여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았다. 이는 전년 대비 17.3% 증가한 수치로 해외관광객이 거의 전무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이전 평년 수준이다.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관광분야 정책목표를 ‘제주경제를 선도하는 관광산업, 위기를 넘어 세계로’로 정하고 6대 분야 역점 추진을 위해 총 798억여 원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도는 지난해 주요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관광정책을…

_

제주도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