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환경과 도민 삶의 질과 밀접한 현안 정책이 민원에 흔들리고 있다.지하수 관리나 주차난 해소, 음식물쓰레기 처리 등과 관련한 조례가 민원 등을 반영해 기존 제주도정이 추진해온 정책 방향과 맞지 않게 개정되거나 개정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일부 조례는 도의원 발의로 개정된 가운데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의 한계란 비판도 나온다.지난해 말 지하수 관리 조례안이 개정된 결과 연장허가 기간을 넘겨 원상복구 대상이 된 지하수 관정에 대한 양성화가 추진되고 있다. 사설 109개 공과 공공 107개 공이 해당한다.이는 지하수 난개발로 취수 허…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