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이 불신을 키우고 있다.제주지역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000명에 육박하면서 도민들의 팬데믹 불안은 절정에 치닫고 있다.이젠 누가 언제, 어디서 코로나19에 감염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으면 주변에 친구가 없다는 것”이라는 우스갯소리에 점점 웃음기가 빠지고 있다. 이젠 농담이 아니기 때문이다.요새 코로나19 초기 때만큼이나 제보 연락이 많이 온다.초등학생 자녀 둘을 키우고 있는 한 학부모는 언제부터인가 확진자 동선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고 있다며 불안을 호소했다.도내 한 노인복지시설 관계자는 2…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