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불금을 갚지 않는다고 여성 종업원을 감금하고 폭행한 유흥주점 사장과 조폭에게 실형이 선고됐다.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김연경 부장판사)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관한 법률 위반과 감금,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유흥주점 사장 조모씨(38.여)와 조직폭력배 김모씨(36)에게 각각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유흥주점을 운영하는 피고인 조씨는 피해자 B씨와 C씨를 종업원으로 고용하고, 선불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B씨와 C씨가 선불금 4200만원과 4500만원을 변제하지 않자, 고용하고 있던 조직폭력배 김씨에게 피해자들을 자신의…

_

제주의소리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