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사는 세상을 위하여 정치 민주화를 외치던 정치인 노무현의 또 다른 삶인 작은 식당 운영자 노무현을 통해 인간 노무현을 발견한다.‘하로동선’은 여름 화로, 겨울 부채라는 뜻으로, 여름에 화로와 겨울에 부채는 철에 맞지 않으므로 쓸모없는 사물을 비유하여 쓰는 말이기도 하지만 여름이 지나면 겨울이 오고, 겨울이 지나면 여름이 오듯이 여름에 화로를 잘 관리하고, 겨울에 부채를 잘 챙겨 두어야 다음에 오는 무더위와 추운 겨울을 견디어 낼 수 있다는 뜻으로 정치 초년생 노무현의 삶도 하로동선처럼 이어졌다.노태우, 김영삼, 김종필의 3당 합…

_

뉴스N제주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