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올림픽 2연속 메달 획득을 노리는 여자 컬링 ‘팀 킴’이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꺾고 기사회생했다. 아직 4강 진출을 위해서는 가시밭길을 넘어야 하지만 스킵이자 팀의 에이스인 ‘안경선배’ 김은정의 샷 감이 살아난 것이 고무적이다. 김은정(스킵), 김경애(리드), 김선영(세컨드), 김초희(서드), 김영미(후보)로 이뤄진 컬링 여자 국가대표 팀 킴은 14일 중국 베이징의 내셔널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일본 ‘팀 후지사와(7위)’와의 2022 베이징 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6차전에서 10-5로 이겼다. 이…

_

컬처제주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