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고인의 유지(遺旨)’를 언급했다가 여권의 조림돌림은 물론이고 국민의힘 내부에서조자 ‘부적절했다’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KBS라디오 ‘일요진단’에서 “국민의당 측에서는 ‘고인의 유지(평소 갖고 있던 생각)를 받들어서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한다”며 “고인이 갑자기 불시에 돌아가셨는데 유지를 어디서 확인하나. 국민의당 유세차 버스 운전하는 분들은 들어가기 전에 유서를 써 놓고 가시나”고 발언했다. 그러자 백혜련 민주당 선거위 수석대변인은 “돌아가신 분에…

_

컬처제주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