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주지역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 금액이 100억원을 넘어섰다.22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는 514건이고, 피해액은 10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발생 건수는 8.4%, 피해액은 20% 늘었다.범행 10건 중 8건은 대출을 빙자한 수법이었다.범죄 유형별로 보면 금융기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가 사기범 계좌로 돈을 송금하도록 하는 ‘계좌이체형’은 2020년 198건에서 지난해 141건으로 28.8% 감소했다.반면 피해자가 현금을 인출해 직접 사기범에게 전달하는 ‘대면편취형’은 2020년 9…

_

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