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된 수순이었다. 5개월 전에 약속한 합의의 이행은 그 논의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애초 정부에게 ‘안전운임제’와 관련한 확대 및 제도화에 대한 입장과 준비는 없었음이 드러났다. 화물연대가 지난 6월에 이어 또다시 총파업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까닭이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윤석열정부는 금일 국무회의를 통해 기어이 화물 노동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이미 파업 초기부터 ‘불법에 대한 엄정 대응’을 운운하며 노동자들의 투쟁에 대한 강경한 대응 기조를 천명하더니 어제(28일) 화물연대와 국토부의 교섭이 있기 3시간…

_

뉴스N제주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