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올해 최대 27억원을 투입해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 개인주 매입 절차를 마무하기로 했다.20일 제주도에 따르면 2월21일부터 3월25일까지 올해 전체 예상 사업비 27억원 중 10억원을 우선 투입해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개인주 20만주를 사들인다.1997년 설립 당시 ICC JEJU 발행 주식은 3332만주였다. 이중 제주도가 57.02%, 한국관광공사가 17.42%, 법인주주 80개 업체가 17.57%를 각 보유했다. 개인주주 4043명은 7.39%였다.제주도는 ICC JEJU의 경영악화 속에 재일동포를 중심으로…

_

제주의소리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