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의 지방선거 출마 및 선거운동 의혹이 제기된 공무원이 주의 조치를 받았다.2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최근 자신의 직무와 관련된 시설‧단체 관계자들에게 지방선거 출마(비례대표 도의원) 의사를 밝히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주도의회에서 제기된 4급 개방형직위 공무원 A씨에게 서면 주의 조치가 취해졌다.제주도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선거운동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한 1차적인 주의 조치”라며 “다만 본인은 부인하고 있고 구체적인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관련 단체와 정당, 공직 내부 등을 통해 관련 의혹…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