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학교(운영위원장 박재형)는 오는 26일 2022 도민문학학교 김승립 시인 초청 북토크 ‘우리가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지 않더라도’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이날 오후 4시 제주문학관 문학살롱에서 진행 예정인 북토크는 무려 31년 만에 시집 ‘벌레 한 마리의 시’를 묶어낸 김승립 시인이 주인공이다.시인은 책을 펼쳐낼 때 “밤새 뒤척이다가 오래 묵혀두었던 연서를 이제야 띄운다”고 소개한 바 있다. 고명철 문화평론가는 “수록된 시편들의 편차가 쉽게 눈에 띄지 않을 만큼 60여 편의 시들은 서정시로서 손색이 없는 ‘좋은 시’로서…

_

제주의소리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