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15일 제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제주에 서부해양경찰서가 필요하다”고 밝힌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이는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서부해양경찰서 신설의 필요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따른 답변이지만, 그 내용을 보면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정 청장은 “경비함정이 대부분 북쪽(제주항)과 남쪽 해역(화순항)에 배치돼 동쪽(성산항)과 서쪽 해역(한림항)의 치안 공백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현재는 제주해경청의 요청에 따라 동쪽과 서쪽 해역으로 경비함정을 파견해 그 공백을 메우고 있는 만큼 장기적으론…

_

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