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년간 제주의 문화와 예술, 체육시설의 자리를 지켜온 제주시민회관이 철거 수순을 밟는다.21일 제주시에 따르면 제주시민회관 생활SOC복합화 사업을 위해 4월부터 석면철거를 시작으로 건물 해체작업이 이뤄진다. 1964년 지어진 제주시민회관은 도내 첫 철골 구조물이라는 건축사적 가치와 함께 제주예술제와 한라문화제 등 다양한 행사를 열어온 문화예술의 터전이다. 제주시는 그동안 건물 노후화에 따른 리모델링과 증축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2020년 국무조정실에서 공모한 2021년 생활SOC복합화 사업에 선정되면서 건물 신축이 결정됐다…

_

제주의소리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