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곳곳에서 출토‧출수된 매장문화재가 사실상 국가(문화재청) 귀속 절차를 밟는다.중국 남송대 인장(印章)부터 고려시대 삼별초 유적 일원 출토 유물까지 다양하다.제주특별자치도는 15일 제주도청 홈페이지에서 매장문화재 출토유물 공고를 게시했다.90일 간 도내 네 곳에서 출토된 유물에 대한 소유권자를 찾고 있다.유물 발굴장소는 ▲고성리 627-1번지 일원 ▲신창리 해역 ▲용담이동 481-3번지 ▲제주 외도일동 21번지 등이다.제주도는 공고 기간 동안 출토유물에 대한 소유권자가 나타나지 않을 시 국가 소유로 귀속시킨다는 입장이다.제주고고…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