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지방선거에서 현직 이석문 교육감에 대항할 보수진영 후보들이 단일화 협상에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21일 제주지역 교육계에 따르면 고창근 교육감 예비후보와 김창식 교육의원이 단일화에 합의했다. 방식은 ARS 방법으로 1차 여론조사로 결정하며, 여론조사 대상은 도민 50%와 선거인단 50%다.김장영 교육의원은 단일화에 합의한 두 후보를 적극 지지하면서 교육감 후보에서 사퇴한 것으로 전해졌다.단 김광수 예비후보는 여론조사 선거인단 대상에 이견이 있어 단일화 합의를 포기했다. 김광수 예비후보는 “선거인단 방식은 논란의 소지도 있었…

_

제주도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