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제주 지역에서 후보 현수막이 훼손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국민의힘 제주도당에 따르면 지난 16일 서귀포시 안덕면 거리에 부착된 윤석열 후보 현수막의 얼굴 부위에 이물질을 투척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또한 18일에는 서귀포시 대정읍 영어교육도시 인근 아파트 단지에 부착된 육석열 후보 현수막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이에 도당측은 논평을 통해 “불법적인 행위가 버젓이 자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이는 곧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로 볼 수 밖에 없는 사안이다”며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법집행…

_

제주도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