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송악산 일대 난개발을 막겠다고 선언한 제주도가 난관에 봉착했다. 제주도는 제주연구원에 의뢰, 올해 말까지 ‘지속가능한 송악산 관리 및 지역상생방안 마련 연구용역’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이번 용역의 주요 내용은 송악산 경계 설정을 비롯해 문화재 지정 가치조사, 도립공원 확대 지정 타당성 및 가능범위 조사, 문화재 지정과 도립공원 확대 지정 등에 대한 장단점 분석 등이다.이처럼 제주도는 송악산과 그 일대를 보호하기 위해 문화재보호구역 지정과 도립공원(마라해양도립공원) 확대지정 등 2개 방안을 놓고 검토하고 있…

_

뉴스1제주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