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 자생 ‘왕벚나무’를 전국에 보급하는 운동이 본격화된다.21일 동북아생물다양성연구소측에 따르면 사단법인 ‘왕벚프로젝트2050’은 지난 18일 신구대학교식물원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초대 회장은 신준환 전 국립수목원 원장이 선출됐다. 발기인으로는 각계 인사 111명이 참여했다.사단법인 ‘왕벚프로젝트2050’은 국내·외 벚나무류의 조사, 연구, 홍보 등을 목적으로 창립됐다.특히 2050년까지 국내에 식재된 일본산 벚나무(소메이요시노 벚나무)를 제주…

_

뉴스N제주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