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현직 제주도청 개방형직위 공무원이 특정 정당 비례대표 출마를 빌미로 지원을 요구하고 다닌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 청렴부서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14일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업무보고에서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을)은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강 의원은 “최근 개방형 직위에 있는 공무원이 특정 정당에 비례대표로 들어가겠으니 관계기관과 단체 등에 도와달라는 요구를 하고 다닌다는 얘기를 들었다…

_

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