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해외를 잇는 하늘길이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월 ‘제주-싱가포르’ 노선에 이어 11월 ‘제주-오사카’ 노선 및 ‘제주-타이베이’ 노선이 재개되는 등 제주 하늘길이 순조롭게 정상화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 제주 무사증 및 국제선이 재개 된 이후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직접 국제관광 활성화에 나서면서 지난 6월 15일 제주-싱가포르 노선의 운항이 시작됐다.또 지난달 11일부터 제주-오사카 노선이 주 7회 운항하고 있고, 같은 달 2…

_

뉴제주일보 – 전체기사 | Read More